2016-02 나가사키 하우스텐보스 국제워크캠프 참가자 후기 (이유진)

  안녕하세요저는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인 나가사키 하우스텐보스 국제워크 캠프에 다녀온 한남대학교 3학년 이유진이라고 합니다지난 겨울방학이 다가올때 쯤대외활동을 하고 싶다는 생각에 여러 프로그램을 찾던 중 국제워크캠프를 발견하였습니다평소 일본문화에 관심이 많기도 하였고지난 여름에 개인적으로 다녀온 일본여행이 만족스러웠지만 막상 일본인들과의 소통이나 문화체험을 할 수있는 경험이 적어 조금 아쉬웠던 점을 캠프를 통해 채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2월 3일부터 7일까지 45일간의 일정을 진행하였습니다첫째날에는 오후비행기를 탄 탓에 후쿠오카 공항에 저녁쯤 되어서야 도착하였습니다공항에서 나가사키로 가는 버스를 탔는데 버스안에 화장실이 있어 깜짝 놀랐습니다궁금한 마음에 내리기 전 문을 살짝 열어보기도 했습니다ㅎㅎ 그렇게 약 2~3시간동안 이동해 나가사키에 도착하여 숙소 체크인을 하고 규동으로 늦은 저녁을 먹었습니다. 숙소로 돌아와 일행들과 늦은 시간까지 떠들고 나서야 잠을 청했습니다.

                                                                          (Read more)

 

  둘째날에는 아침 일찍 캇스이여자대학교와 나가사키 대학교를 견학하였습니다한국의 대학교와 비슷했던 곳은 나가사키 대학교였고 캇스이여자대학교는 곳곳에서 일본의 전통스러운 느낌이 느껴졌습니다나가사키 대학교에서는 나가사키 내 유학기관 담당자분께서 방문해 주셨는데 대학소개와 일본의 취업에 관해서 설명해주시며 저희가 유학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도록 도와주셨습니다한국에서 온 저희를 위해 일부로 다다미방에서 설명을 해주셨는데 작은 배려가 돋보였습니다점심을 교내식당에서 먹고 나가사키 관광지로 향했습니다처음으로 향한 데지마라는 곳은 일본 에도시대의 거리를 재현한 곳으로 곳곳에서 기모노를 입은 사람들을 볼수 있었습니다구라바엔을 둘러보고 상점가에서 나가사키에서 유명한 카스테라를 맛보고 선물용으로 몇개를 구입했습니다가는 곳마다 카스테라가 있었는데 특산품답게 한국에서 맛볼 수 없었던 다양한 맛이 있었고 맛 또한 훌륭했습니다일본 현지 여학생 두분과 함께 관광을 했는데 두분 모두 힘든 내색 않고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셋째날은 하우스텐보스에 갔습니다한국의 테마파크보다 훨씬 커서 놀랐습니다일정을 하루종일로 잡았는데도 반정도 밖에 보질 못해 조금 아쉬웠지만 예쁜 건물들덕에 유럽에 온듯한 기분도 들었습니다저희가 갔을때 빛축제를 해서 야경이 정말 예뻤습니다.

 

   넷째날은 일행들과 흩어져 각자 홈스테이를 맡아주신 가족들을 만났습니다저는 와키자카 상께서 맡아주셨습니다저와 친구를 마중나온 와키자카상과 히로코상께서 무거운 짐 드는 것도 도와주시고 집으로 향하는 동안 한국에서 온 저희를 배려해서 한류나 한국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 꺼내며 한국에 대한 호감을 보여주셨습니다.일본인의 집은 드라마나 TV로만 대략적으로 봤지 직접 가보는 것은 처음이라 정말 궁금했습니다와키자카 상의 집은 정말 전형적인 일본형 주택이었습니다일본의 집은 한국과 달리 여닫이 문이 아닌 미닫이 문이 많았습니다요즘엔 한국에서도 찾아볼수 있긴하지만 일본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2층주택이었습니다저희가 잘 다다미방에 짐을 놓고 와키자카상과 히로코상이 나가사키 관광을 시켜주셨는데 그날따라 바람이 많이불고 굉장히 추웠음에도 불구하고 두분 다 웃으면서 사무이데쇼?하고는 저희를 챙겨주셔서 죄송하기도 하고 감사할뿐이었습니다탁트인 바닷가 앞에서 온천수로 족욕을 하고 온천수가 나오는 운젠이라는 곳을 들렸습니다. 오바마라는 이름의 산에도 갔는데 일본이 섬나라이다보니 산이 굉장히 높아 제가 가봤던 한국의 산과는 비교가 안될만큼 경치가 멋졌습니다정말 구름과 가까운 느낌이 들었습니다그리고 인상적이었던 것은 와키자카상께서 한글로 저희를 환영하는 슬로건을 직접 써주셔서 관광지마다 저희가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슬로건과 함께 다같이 사진을 찍을 시간을 마련해 주셨습니다저희를 생각해주시는 마음이 그런 것 하나하나에서 눈에 보였습니다집으로 돌아와 TV가 있는 거실에 갔는데 어릴적 만화에서나 봤던 코다츠가 있었습니다저희가 갔을땐 날씨가 무척 추워서 코다츠 속에 들어가서 만화 속처럼 귤을 먹기도 하고 다같이 둘러앉아 저녁식사를 했습니다어머니께서 만들어주신 나베는 정말 맛있었습니다♡ 한국의 샤브샤브와 비슷했는데 미소를 국물로 해서 그런지 구수했고 같이 준비해주신 초밥과 김밥도 맛있게먹었습니다저녁을 먹고 저희가 온다는 소식에 와카자카상의 이웃들이 집으로 오셔서 저희를 반겨주시고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저희또래의 분들도 오셨었는데 다같이 게임도 하고 서로 각자 나라의 노래도 부르며 서로 그 의미를 정확히 알지는 못하지만 모여있는 모두가 한마음이 된 듯 했습니다메구미상과 히로코상과는 라인 아이디를 주고 받아 한국에 와서도 연락을 할수 있어서 굉장히 좋았습니다.

 

 

 

 

   그렇게 아쉬운 마지막 밤을 보내고 마지막날에는 아침 일찍 버스정류장에 모여 가족들과 인사를 나누고 헤어졌습니다떠나는 발길이 무거웠지만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수 있었음에 감사인사를 드리고 저희는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돌아온지 시간이 꽤 지난 지금도 다들 잘 지내고 계실까하고 종종 생각하곤 합니다이동시간이 많고 일정을 소화하느라 다들 피곤하고 힘들었지만이번 캠프로 좋은 인연들을 많이 만날 수 있어 정말 좋았습니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