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2월 일본 카가와&오카야마 국제워크캠프 (강일향/한림대학교)

 

2016년 2월 11일부터 15일까지 4박 5일 동안 아시아 희망 캠프기구가 주최한 카가와&오카야마 캠프를 다녀온 한림대학교 4학년 강일향이라고 합니다. 저는 동행 리더분인 와타나베상과는 다른 비행기 편을 이용했기 때문에 일행들과는 간사이 국제공항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그 후 다 함께 카가와현에 있는 숙소로 이동했습니다. 숙소에서 짐을 풀고 나니 마침 저녁 식사 시간이 되어 미키상의 추천으로 근처에 있는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아직 일행들의 이름도 모르는 상태였기 때문에 식사를 하며 통성명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도 다들 여행에 대한 기대감 때문인지 웃음이 끊이질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일본에서의 하루는 그렇게 순식간에 지나갔습니다.

 

둘째 날에는 콜피라산 참배를 하러 갔습니다. 그곳에는 엄청나게 많은 계단이 저희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정말 올라가기 싫었지만 여기까지 온 이상 올라가 봐야 후회하지 않겠다라는 생각이 들어 끝까지 계단을 올랐습니다. 

 

(read more)

 

정상에서 이르고 나서야 콜피라산 주위를 바라볼 여유가 생겼습니다. 마을의 전경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탁 트인 시야에 매우 상쾌해졌습니다. 또 그곳에서 운 좋게도 일본 전통 결혼식 현장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일본 전통 혼례복을 입은 신랑 신부의 모습이 매우 인상 깊었습니다. 참배를 끝내고 우리는 사누키 우동 만들기를 체험했습니다. 우동 만들기를 했던 곳은 우리나라 코미디언인 이경규씨도 왔었던 곳이더군요. 사진도 찍혀있으시더라구요. 여기서 우리나라 연예인의 흔적을 발견하다니 신기했습니다. 만든 우동면발을 가지고 조리를 한 뒤 식사하는 시간도 있었습니다. 역시 우동의 본고장 일본답게 육수가 매우 맛있었습니다. 특히 거기에 찍어 먹는 간장 맛은 최고였습니다. 그리고 대망의 홈스테이 집을 방문했습니다. 아이들 3명이 저희를 반겨주었습니다. 하루토, 유이나, 타쿠토 지금도 이 아이들이 아른아른합니다.

 

셋째 날에는 비가 왔습니다. 한두 방울 떨어지던 비가 주르륵 소나기가 되어 많이 내리더군요. 하필이면 이날 해안봉사활동이 예정되어 있었던지라 많은 걱정이 들었습니다. ‘과연 봉사활동을 할 수 있을까?’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저희와 함께 봉사활동을 할 일본분들이 친절하게도 우비를 준비해주셔서 무사히 할 수 있었습니다. 서툰 일본어 실력으로 제대로 된 의사소통은 어려웠지만 그래도 서로 배려하며 대화를 한 덕분에 봉사하는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함께했던 일본인 친구가 말한 그대로 ‘엔조이’한 분위기였습니다. 이렇게 예정된 봉사활동을 끝마치고 우리는 온천장으로 이동했습니다. 호텔 내에 위치한 온천으로 실내온천뿐만 아니라 노천 온천도 함께 있어 제가 TV에서 보았던 일본의 온천이 눈앞에 재현되어 있었습니다. 덕분에 그간 쌓였던 피로를 풀어낼 수 있었습니다. 온천 후 우리는 홈스테이 집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그곳에서 그간 사먹기만 했던 타코야끼를 직접만들어 볼 수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무척 당황했지만 하다 보니 요령이 생겨 나름대로 모양이 갖춰져 나왔습니다.

 

넷째 날에는 그간 머물렀던 홈스테이 식구들과 이별을 고한 후 오카야마현으로 이동 쿠라시키 비간지역을 관광했습니다. 쿠라시키 비간 지역은 일본의 전통가옥들이 천을 따라 있는 예쁜 거리였습니다. 우리나라의 전주 한옥마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그곳에서 다함께 사진도 찍고 일본 전통 물품들을 구경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마지막 날에는 남바역으로 이동해 2시간 정도 관광을 했습니다. 남바역은 엄청 번화한 곳이었습니다. 한국인 관광객도 많아서 우리나라 말이 심심찮게 들려 뭔가 기분이 이상했습니다. 도톤보리에서 유명하다는 광고판 앞에서 사진도 찍고, 돈키호테도 들려보고 마지막 날을 불태웠습니다. 그렇게 마지막 날을 보내고 일행들과 다 함께 오사카 국제공항으로 이동했습니다. 일행들과는 다른 비행기편을 이용했기 때문에 저는 간사이 국제공항에서 이별을 고했습니다.  

이번 카가와 오카야마 캠프는 정말 뜻 깊었던 것 같습니다. 서로다른 언어와 문화속에서도 배려만 있다면 언제든지 친구가 될 수 있다는 갚진 교훈을 얻어 갈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여행으로 갔다면 누리지 못했을 새로운 친구들과의 인연, 일본에서의 홈스테이 경험은 앞으로도 살아가는데 소중한 추억으로 자리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