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8 국제워크캠프 in 오사카-카가와 참가후기 (신지호/동아대학교)

안녕하십니까. 저는 동아대학교 행정학과 1학년에 재학중인 신지호라고 합니다. 저는 2015년도 8월 21일부터 25일까지 4박 5일간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인 오사카-카가와 캠프에 참여했습니다. 7월에 우연히 아웃캠퍼스라는 대외활동 블로그에서 프로그램을 접하게 되었고, 많은 고민과 조사 끝에 일본으로 가보자는 마음을 먹었습니다. 항상 무언가 새로운 것을 시작하는데 많은 두려움을 느끼는 성격이라 비행기표 예매부터 돌아오는 날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했습니다.


첫날, 간사히 공항에 먼저 도착해 오랜시간을 기다려 일행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바로 호텔로 가면서 처음으로 일본의 지하철을 타보았습니다. 우리나라의 풍경이 엄청도시!-후진도시-시골-엄청시골! 순서로 바뀌는 것과 달리 간사히 공항에서부터 호텔까지 가는 지하철에서는 시골과 도시가 적절히 섞여있는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숙소에 짐만 내리고 들린 도톤보리는 명동의 복잡함과 전통시장의 지붕을 합쳐 놓은 이미지가 연상되었습니다. 밥도 먹고 쇼핑도 하고 정신없이 시간을 보내다 숙소에 들어와 쉬었습니다.

첫날을 보내며 가장 기억에 남았던 것은 어느 가게를 가든 직원 모두가 큰 소리와 웃는 얼굴로 인사해주는 풍경이었습니다.

일본과 한국의 차이를 느낄 수 있었던 부분은 아무래도 역시 전반적인 도시위생이었습니다. 그냥 한국에서 거리를 걸을 땐 어느 정도 도로가 더러워도 별로 신경 쓰지 않았지만, 일본에 와서 거리가 너무 께끗한 것을 보고 한국의 거리가 상당히 더럽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심지어 한국에서는 쓰레기통이 많아도 쓰레기가 많이 버려지지만, 오히려 일본은 쓰레기통을 찾기가 더 힘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길이 께끗한 것을 보고 내가 만약 일본인이라면 한국의 거리를 매우 더러운 곳으로 기억할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둘째날과 셋째날에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역시 동행자로 고생 많이 해주셨던 미키상과 미키상 언니분의 가족과 함께한 시간이었습니다. 오랜 시간 버스를 타고 도착한 카가와에 위치한 미키상 언니분의 집은 매우 좋은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홈스테이라는 것을 처음 경험해 어떤 예의를 갖추어야 할지 몰라 형이나 누나들에게 물었던 기억이 납니다. 너무 친절한 가족분들과 귀여운 미키상의 조카들은 마치 저로 하여금 외가집에 놀러온 것 같은 편안함을 주었습니다.

저녁에 즐기기 위한 먹거리를 사기 위해 집에 도착하기전 대형마트에 들렀는데, 위아래로 큰 한국의 대형마트와 달리 양옆으로 길쭉한 모습의 일본 대형마트에 큰 인상을 받았습니다. 인구가 많은 일본을 고려한 것인지 주차공간도 풍부했고 경차가 많아서 그런지 주차공간이 약간은 한국보다 작다고 느꼈습니다.


안에 들어가서 먹거리를 사면서 가장 놀란 것은 맥주의 종류가 매우 다양하다는 것이었습니다. 한국에서는 한참 과일소주가 유행을 타고 있는데 일본에는 체리, 레몬, 매실, 청포도 등등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과일맥주가 있었습니다. 도수 또한 한국 맥주가 5도 정도인 것에 비해 3도 혹은 무알콜이 많은 수를 차지했습니다.


고등학교를 다니면서 사회문화 선생님께서 하신 말씀이 생각났습니다. 한국이 한 10년 정도 일본과 유행의 갭이 있다고 하셨는데 그렇다면 한국도 한 10년 뒤에는 무알콜이나 저도수의 과일맥주가 유행하게 될 것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여행을 하면서 트렌드를 읽고 투자 내지 마케팅 전략을 세울 수도 있겠다는 깨달음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저녁에 구경하러간 카가와의 축제에서는 파이팅 넘치는 응원단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볼 수 있는 응원단은 야구장이나 농구장에 경기를 보러가야 치어리더 같이 전문적인 연습을 거친 사람들이 하는 것을 볼 수 있지만 일본에서는 시민들이 힘을 합쳐 축제를 보러 오는 관광객을 위해 보여주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확실히 응원 문화는 일본이 잘 발달 되어있다는 것을 새삼 다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응원단을 보고 구경한 불꽃놀이는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한국에서 부산불꽃축제를 수도 없이 봐왔으면서 다른 공간, 다른 음식, 다른 사람들과 함께하면서 느낄 수 있는 감동은 확실히 다른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그 당시 한국에서는 전쟁긴장으로 불꽃놀이를 했다가 시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있었다고 해서 기분이 묘했습니다.


저녁에 구경하러간 카가와의 축제에서는 파이팅 넘치는 응원단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볼 수 있는 응원단은 야구장이나 농구장에 경기를 보러가야 치어리더 같이 전문적인 연습을 거친 사람들이 하는 것을 볼 수 있지만 일본에서는 시민들이 힘을 합쳐 축제를 보러 오는 관광객을 위해 보여주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확실히 응원 문화는 일본이 잘 발달 되어있다는 것을 새삼 다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응원단을 보고 구경한 불꽃놀이는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한국에서 부산불꽃축제를 수도 없이 봐왔으면서 다른 공간, 다른 음식, 다른 사람들과 함께하면서 느낄 수 있는 감동은 확실히 다른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그 당시 한국에서는 전쟁긴장으로 불꽃놀이를 했다가 시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있었다고 해서 기분이 묘했습니다.

대중목욕탕을 갔다가 집으로 가니 미키상의 가족들께서 준비해주신 스끼야끼가 있었습니다. 낯선 땅에서 처음보는 우리 일행에게 해주신 음식은 그 친절 덕에 더 맛있게 느껴졌는지 모르겠습니다. 스끼야끼를 먹고 가족분들과 형누나들과 함께 마신 맥주와 사케는 정말로 맛있었습니다.(아무리 약한 술이지만 계속 마시다보니 취하더군요...)

다음날 우동체험과 신사방문을 위해 집을 떠났습니다. 신사참배는 종교적 이유로 하지 않았습니다. 운세를 뽑았는데 대길이 나와서 좋았습니다.(계단을 많이 오르내리면서 일본사람들은 복받기 참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 한국에서도 일식우동을 먹어보았고 일본에서도 한번 냉우동을 먹었지만 우동체험을 하면서 만든 우동은 더 맛있었습니다. 리쯔린공원에서 가장 기억나는건 역시 그 커다란 잉어가 아닐까 싶습니다.


셋째날의 시간을 충분히 즐긴후 저녁을 먹을 때 다시 가족들과 재회할 수 있었습니다. 나머지 시간을 즐겁게 보내고 저녁에 숙소를 가기 위해 헤어질 때는 정말로 조금더 같이 있고 싶다는 마음에 아쉬웠습니다. 특히 이틀 동안 가장 저랑 많은 시간을 보낸 미키상의 조카인 타쿠토와 가장 많이 친해졌는데 헤어질 때도 씩씩한 타쿠토가 정말 의젓해보였습니다


넷째날에는 가장 많은 것을 한 것 같습니다. 맛있는 돈까스를 점심으로 먹는 것부터 시작해 오사카성을 구경하고 쇼핑가를 둘러보며 첫째날 눈으로만 봐두고 사지 못했던 기념품이나 먹거리를 샀고 여행의 마무리를 준비했습니다. 첫째날보다 더 활발한 도톤보리는 더 흥겨웠습니다. 밤에 음료를 나눠마시며 여행의 끝을 정리하였고 서로 수고하였다는 말을 나누며 보내기 아쉬운 밤을 보냈습니다.


생에 처음으로 해외에 발을 딛으면서 많은 두려움과 어려움이 있을 줄 알았지만 친절한 일본인들 덕에 헤매지 않을 수 있었고, 동행해주신 미키상과 가족분들 덕에 일본에서 돈주고 경험하지 못할 경험도 할 수 있었습니다. 또 혼자 부산에 살아서 타지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할까 많이 걱정했는데 먼저 친구처럼 다가와주신 형누나들과 어색하게나마 경상도 억양을 따라하는 친구 한 명에게 많이 감사했습니다. 이번 여행을 통해 해외로 나가는 것에 대한 두려움도 많이 떨쳐낼 수 있었고 꼭 다시 오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특히 다시 올 때는 더 일본어를 공부해 미키상처럼 친구들을 인도해 일본에서 즐길 수 있는 것들을 누리게 해주고 싶다는 각오를 다지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여행의 기회를 제공해주신 아시아희망캠프기구에게 감사합니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