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8 쿠마모토 아소 고교생-대학생 아시아 국제워크캠프 참가후기 (이민하/중앙대학교부속고등학교)

안녕하세요,저는 중앙대학교 서범대학교 부속 고등학교 1학년 재학중인 이민하입니다.일본은 첫 방문은 아니지만 일본어를 할 줄 모르기때문에 또 새로운 사람들을 만난다는 생각에 들뜨기도 하고 걱정되었습니다. 일본에 도착했을 때 언어때문에 많이 걱정은 되었지만 같이 다니는 통역사분들과 언니들 오빠들 덕에 잘 보내게 되었습니다. 일본에 관심이 없었지만 다른 여러 문화를 느끼고 싶었기 때문에 친구와 함께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첫 날에는 국제 교류회관에서 찟어져 홈스테이를 하룻밤 하게 되었습니다. 저녁식사를 하면서 일본 식사 예절이나 문화를 다시금 알게 되었고 온천도 다녀오면서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제가 생각하는 눈내리는 배경에 따뜻한 온천물인 그런 상상만 하던 배경도 아니지만 깜깜하고 미지근한 물이지만 그래도 너무 좋았습니다. 또 밤 늦게 불꽃 놀이를 하면서 특이한 여러 불꽃놀이 제품도 보고 재밌었습니다.

둘쩃날에는 처음 인천 공항에서 만난 언니들 오빠들과 함께 아소 청소년 수련관에서 여러 일본 문화를 배우게 되었습니다. 처음 도착했을때 나무들이 많고 운동장도 넓고 건물도 좋아보여 뭔가 다르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처음 건물로 들어가자마자 2층의 대연수실에서 짐을 놓고 강의를 들었지만 뭔가 중요한 봉사에 대해 말하는것 같지만 일본어로만 해서 알아듣지 못해서 많이 아쉬었습니다.

 

세쩃날에는 아침부터 목장 주위를 돌며 아침 운동을 했습니다. 초록색 자연을 아침부터 봐서 너무 좋았습니다. 오후에는 조를 나눠 많은 활동을 했습니다. 이어서 그 다음날 발표할 자료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한국 학교에서는 생각해 볼 수도 없었던 그런 깊은 생각을 할 수 있어서 새로웠습니다. 영상에서도 많은 아이들이 죽어가는 모습을 보니 가슴도 찡하고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되었습니다. 또 저녁에는 일본 말고 다른 여러 나라의 옷과 문화를 알 수 있었습니다.

아소 청소년 센터에서의 마지막 하루인 네쩃날에는 대망의 발표가 있던 날이였습니다. 전날 통역사 선생님이 급히 써주신 일본어 발음으로 어설프지만 열심히 하였습니다. 너무나도 떨려서 어떻게 했는지 기억이 나질 않았습니다. 아소 청소년 센터를 나와 우리가 향한 곳은 이름을 모르는 신사였습니다. 우리나라의 절과 흡사 닮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녁에는 쿠마모토로 이동해서 쇼핑거리를 돌아다녔습니다. 그 중에서도 기억이 남는 것이 버스 좌석 방식과 돈 지불 방식이였습니다. 타서 표를 뽑고 내릴때 표와 같이 돈을 지블하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또 청소년 센터에서 밥을 먹기 전에 간의 세면대에서 손을 씻는 것은 정말 우리 나라도 배워야할 것 같다거 생각했습니다.이렇게 여러 일본의 여러 문화를 느끼게 되어서 좋았습니다. 또 일본인들과 잘 사귈 수 있을지 걱정되었지만 다행이도 일본인들이 너무나 잘 대해줘서 다행히 많이 친해졌고 재밌게 놀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