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8 쿠마모토 아소 고교생-대학생 아시아 국제워크캠프 참가후기 (임가영/동국대학교)

안녕하세요. 동국대학교에 재학 중인 대학생 1학년 임 가영 입니다.

중학교 때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학교에서 일본어를 배우면서 일본의 예절, 문화, 드라마 등 일본문화를 많이 접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여름방학 중 우연히 해외봉사를 찾던 중에 아시아 희망 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인 쿠마모토 아소 한*일고교생-대학생 국제워크캠프를 알게 되었습니다. 

일본이라는 나라에 많은 친근감이 있었기에 혼자 배낭여행 겸 해외봉사활동을 결심했었지만 부모님의 반대로 오빠랑 같이 남매 여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일본에 가기위해 계획도 짜며 일본 출국 전까지 많은 준비를 했었습니다.처음해보는 항공권 예매부터 숙소 예매 등 일본까지 도착하는데 까지 모든 것이 처음 이였고 그래서 두렵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것들에 두근거렸고 앞으로의 일들이 기대가되었습니다.

   

저와 오빠는 집결 날짜보다 하루 일찍 후쿠오카에 도착하여 후쿠오카 공항에서 애들을 만났습니다. 후쿠오카에 도착했을 때는 사소한 것부터 한국과는 많이 다르다는 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대표적으로 일본버스인데 우리나라의 정반대였습니다. 운전자 좌석이 오른쪽에 있으며 뒷문으로 타서 앞문으로 내리고 탈 때 돈을 결제하는 것 이아니라 내릴 때 돈을 지불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후쿠오카공항에서 구마모토로 이동 할 때는 고속버스를 타고 이동했습니다. 구마모토에 도착하고 각자 정해진 홈스테이 가족들과 함께 집으로 갔습니다. 


저는 동행스텝인 와카나 언니 집에서 홈스테이를 하게 되었습니다. 다행이 와카나 언니 집에서 홈스테이를 하게 되어서 일본어에 대한 부담이 많이 없었습니다. 저를 포함하여 4명에서 같은 집에 가게 되었는데 가는 동안 차속에서 어색함 침묵이 흘렀지만 곧 저희는 언제 어색했냐는 듯이 장난도 치며 친해졌습니다. 도착해서 와카나 언니 가족들과 인사하며 서로 선물도 주고받고, 일본 음식도 먹고 와카나 언니랑 동생이랑, 옆집에서 홈스테이 하는 애들이랑 온천도 다녀왔습니다. 일본온천은 한국과 달리 탕에 들어가기 전에 간단하게 몸에 물만 적시고 들어가도 된다는 것이 신기했었습니다. 


맨 처음에 당황하기도하고 뭔가 이상하기도 했었지만 한국과 달리 편리한 점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온천을 다녀오고 와카나 언니, 어머니랑 여러 가지 담소도 나누다보니 다소 늦은 잠자리가 되었지만 시간 가는지 모를 만큼 재미있었다. 홈스테이에서 지낸 시간은 반나절밖에 되지 않았고 얼굴을 마주보며 얘기 할 수 있었던 시간은 3시간 정도 밖에 안 됐지만 짧은 시간 동안  정이 많이 들었었습니다.


다음날 우리는 아침 일찍 아소 국제 청소년 센터로 향했습니다. 

아소까지 갈 때 동안 같은 버스에 탄 일본친구들과 여러 나라 친구들과 함께 게임도 하며 버스에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도착해서 우리는 총 7개의 분과회로 나뉘어서 해당 주제에 관한 강의도 같이 들으며 활동하는 시간은 가졌습니다. 분과회 시간 때 아이스 브레이킹 이라는 게임을 했습니다. 

아이스 브레이킹의 목적은 처음만나는 사람들과의 어색함 침묵을 깨주는 게임인데 원을 둘러 어떤 한 사람이 좋아하는 것을 일본어로 말하고 그에 관한 모션을 취하면 그 옆에 사람이 옆 사람이 말했던 것과 모션을 기억하여 말하고 모션을 취하는 그런 게임이다. 일본어를 그렇게 잘하지 않았던 나에게는 너무 어려운 게임이었고 게다가 내 위치가 마지막에서 2번째여서 완전 대박사건 이었다. 하지만 주변 일본친구들에게 도움과 응원을 받아 다 완주 할 수 있었다.

아소산에서 둘째날 우리 분과회는 ‘문화’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통역사인 태양언니의 도움으로 서브컬쳐에 대해 많은 질문도 하며 발표도 할 수 있었습니다. 억양도 이상하고 잘 하지 못하는 일본어 실력으로 친구들과 얘기 하는 데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나의 작은 말 한마디에 귀를 기울이며 알아들어 주려고 노력해주는 친구들을 보며 자신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표현할 수 있었습니다. 저녁을 먹은 후에 애들이랑 모여서 여러 부스에 참가하였습니다. 


많은 일본어를 알아들을 수 는 없어서 와카나 언니를 대리고 여기저기 여러 부스를 참가하였습니다. 우리들은 부스를 돌아다니다가 쉬고 있는데 개리를 똑같이 닮은 일본인 친구를 보고 다함께 사진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마지막날 각 분과회에서 준비한 발표회 시간을 가졌다. 2명씩 혹은 3명씩 짝을 지어 발표를 준비하였고 나는 태양 언니의 도움으로 내 파트 부분을 발표하기 위해 마지막 까지 읽는 연습을 하고 무사히 발표를 마칠 수 있었다. 발표를 마치고 우리는 분과회 끼리 사진을 찍으며 짧은 시간동안 함께한 친구들과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