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워크캠프 in JAPAN 미야자키 참가후기 (정유진/용인서원고등학교)

저는 용인 서원고등학교에 다니고 있는 정유진 입니다.

우선 친구 아빠의 일본 캠프 소개로 아시아 희망캠프가 주최한 프로그램인 미야자키 캠프를 7월24일부터 7월 29일까지의 5박6일 캠프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일본여행에 대해 관심이 많았고 이번 캠프로 또 다시 일본을 가게되어 기뻐서 이 캠프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24일 첫째날, 처음에 공항에 도착하고 게이트를 나가자마자 welcome 이라는 문구와 함께 일본 가족분들이 저희 일행을 반겨주었습니다. 그리고 인사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우리가 머무는 숙소로 이동을 했습니다.


24일 첫째날, 처음에 공항에 도착하고 게이트를 나가자마자 welcome 이라는 문구와 함께 일본 가족분들이 저희 일행을 반겨주었습니다. 그리고 인사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우리가 머무는 숙소로 이동을 했습니다. 숙소로 이동중 길거리에 있는 한 레스토랑에 들어갔습니다. 레스토랑의 음식들은 저의 입맛에도 맞았습니다. 그리고 다 먹은후 숙소로 이동하였습니다. 처음 그 숙소의 스탭 분께서 숙소에 대한 설명을 하셨습니다. 저는 거의 못알아들었지만 같이 간 하루나상 께서 해석을 해줬습니다. 그리고 숙소로 간후 짐을 풀고 아직 못친해진 친구와 이야기도 나누고 또 같이 숙소를 쓰는 일본인 꼬마아이가 있었는데 외국에 살다와서 영어로 대화가 가능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그후 쉬다가 저녁을 먹고 저녁에 다 같이 숙소앞 바다로 쓰레기를 수거하로 갔습니다. 바로 코앞에 바다가 있다는게 놀라웠습니다.  바다에 가보니 사람이 안다니바다 같은데도 쓰레기가 있어서 놀랐습니다. 그리고 다 수거후 숙소로 다시 돌아가 씻고 잠을 잤습니다.

25일 둘째날, 드디어 기대하던 축제날이었습니다. 우선 아침식사후 전철을 타로 갔습니다. 전철역이 진짜로 시골 간이역 처럼 생겨서 놀라웠습니다. 그래도 자판기 하나정도는 있어서 목마름은 괜찮았습니다. 전철로 한 2 30분 가더니 미야자키 시내가 나왔습니다. 시내랑 우리 숙소랑 차이가 많이 났습니다. 우선 축제 전까지 자유시간을 가지게 되어 근처의 일식집으로 들어 갔습니다.


저는 돈까스를 먹고 친구들은 덮밥 같은걸 먹었습니다. 일본에서 먹는 돈까스와 한국에서 먹는 돈까스는 별로 다르지않았고 그저 가격이 조금 비쌋습니다. 자유시간으로 백화점을 구경후 축제봉사를 시작했습니다. 저희가 맡은 일은 쓰레기통앞에서 사람들이 분리수거를 할수 있게 도와주는거 였습니다.


처음엔 더워서 하기가 싫었지만 의외로 바람도 불고 바로 눈앞에서 축제를 하니 흥이 났습니다. 일본의 축제는 처음보는건데 모든 사람들이 즐거워하면서 즐기는걸 보니 우리나라도 이런축제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처음 축제를 보고 다음에  또 보고싶다고 느겼습니다. 봉사는 그리 어렵지않았고 쓰레기통앞에 종이 플라스틱 등 분리수거 할수 있게 적혀져 있어서 편하게 했습니다.

26일 이날도 원래는 봉사활동에 가는날인데 비가오는 바람에 그냥 관광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

미야자키의 큰 쇼핑몰인 이온몰에 갔습니다. 거기서 우선 점심으로 라멘 을 먹었습니다. 라멘은 짜기도 했지만 맛은 괜찮았습니다.이온몰은 크기가크고 놀곳도 커서 오랫동안 있어도 질리지 않을꺼 같았습니다.

그리고 이온몰에서 옷도사고 기념품도 사다가 홈스테이 가족을 만나기위해 축제했던 장소로 다시 되돌아갔습니다.


만나는 장소에 갔을때 누가 나의 홈스테이 가족이 될까 라는 호기심에 가득차 있었습니다. 처음 만난 홈스테이 가족분은 어머니와 어린아들과 어린 딸 이였습니다. 처음에 일본말이 서툴어 이름을 소개하고 잘 부탁한다고 했습니다. 일본어가 서툰지 아시는지 친절하게 대해주었습니다. 홈스테이 집에 가는길엔 어린애들과 이야기를 하고싶었는데 말이 안통해서 힘들었습니다. 그 가정에 도착후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보았는데 할아버지께서 영어를 잘하셔서 이야기하는데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할아버지께서 자기도 한국에 갔었다고 비빔밥이 맛있다고 하셨습니다. 우리나라 음식을 좋아하셔서 저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많은 이야기를하고 아이들과 닌텐도 wii을 하였습니다. 이게임으로 아이들과 더 친해진거같습니다. 그리고 자기전에 할아버지 께서 기타연주를 해주셔서 손님에게 많이 잘해주시는구나라고 생각했고 기분이 좋았습니다.

27일 마지막으로 가족과 함께 사진을 찍고 원래 있던 숙소로 카레만들기 체험을 하로 가야하는데 다른팀들은 전철을 타고왔는데 저희는 할아버지께서 차를 숙소까지 태워다주셨습니다. 마지막까지 친절을 베풀어서 많이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저희는 다시 모여서 새로운 홈스테이 가족과 카레만들기 체험을 했습니다. 카레만들기는 진짜 힘들었습니다. 왜냐하면 불을 라이터로 지피는게 아니라 직접손수 힘으로 불을 만들어야 했습니다. 스텝분들은 잘하시는데 저희는 계속 연기만나다가 실패했습니다. 그래도 마지막엔 불을 만들어주셔서 카레를 만들수 있었습니다. 일본 전통음식을 만들어보아서 좋았습니다.


열심히 해서 만든 카레맛은 밥이 탔지만 괜찮았습니다. 그리고 두번쨰 가족분들은 만났습니다. 첫인상은 많이 특이 해보였습니다.

그리고 아이들도 3명이 있었습니다. 너무나 귀여워서 빨리 친해지고 싶었습니다. 이집은 거의 산속에 있어서 가는동안 진짜로 시골로 가는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도착후 여기서도 할아버지 할머니를 만났습니다. 그리고 특이한게 바로옆집에 할아버지댁 이였습니다. 거기서 저녁을 먹으면서 대화를 하였습니다. 말이 안통할줄 알았는데 다행히도 영어를 조금 하셔서 괜찮았습니다. 저녁으론 일본음식이란걸 먹었는데 제입맛엔 별로였습니다. 그래도 차려주신거니 맛있게먹었습니다. 그리고  식사후 근처 온천에 갔습니다. 입장료도 내주셨습니다. 오늘 하루동안뭉친 피로를 온천에서 풀고 왔습니다. 집에오는길엔 아이스크림을 사주셔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날은 홈스테이 가족과 함께 미야자키 관광을 했습니다. 아침엔 재활용센터 같은데를 가고 신사도 다녀왔습니다.

그리고 미야자키 관광지로 떠났습니다. 처음 간곳이 모아이석상이 있는 해변이였습니다. 모아이석상을 일본에서 보는게 놀라웠습니다. 그리고 뒤에 해변의 경치가 좋았습니다. 여기서 사진도 찍고 관광후 다음으로 아오시마 신궁이란데를 갔습니다 . 


아오시마 신궁은 섬에 있었고 섬이 다리로 이어져있었습니다. 우선 신사가 섬이 있다는게 놀라웠습니다. 신사에 가보니 작은신사 였습니다. 거기서 저에게 동전을 주시더니 소원을 빌면서 던지라고 하셔서 소원을 빌고 동전을 던졌습니다. 왠지 소원이 이루어질꺼 같았습니다. 그리고 저녁으로 비싸보이는 레스토랑에 들어갔습니다.


거기서 우리가 치킨난바가 먹고싶다하여 시켜주었고 피자 치킨등 많은 요리를 시켰습니다. 이렇게까지 비싼걸 사주는걸보고 일본인들은 친절하다는걸 알게되었습니다. 그리고 집으로돌아가 마지막 잠자리를 가졌습니다. 많은 이야기도해보고 나중에 연락하자는 메일까지 교환하고 페이스북 친구도 맺었습니다. 매우 기분이 좋았고 일본에 아는사람이 생겨서 뿌듯했습니다.

 

29일 마지막날

마지막날 선물을 주고 공항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같이 갔던 일행도 다 여기서 만나고 이제 집에 간다니 아쉬웠습니다.

그리고마지막으로 아이들이 저한테 선물을 주었습니다. 작은 열쇠고리 였습니다. 이걸 매우 소중히 여겨야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출국 하고 갈떄 저한테 다시보자고 인사를 하는데 진짜 마지막이라니 슬펐습니다.

마지막으로 공항에서 사진을 찍고 한국으로 출발했습니다. 그리고 캠프는 끝나고 다들 인사를하고 떠났습니다..

 

만약 기회가 된다면 다시 미야자키로 캠프를 가고싶습니다. 다시 가족들을 보고싶고 쭉 연락하고싶습니다.

이번 홈스테이를 통해 특별한 경험을하고  일본문화를 직접 체험할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