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주말캠프 수원화성행궁 (봉정현/서울미동초등학교)

저는 서울 미동초등학교에 다니고 있는 5학년 봉정현 입니다. 저는 7월 25일 아시아 희망 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인 한류 주말캠프에 참가하였습니다. 수원 화성행궁에서 외국인 선생님을 만나 함께 한국의 문화를 경험하고 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학교에서 외국인 선생님과 수업을 하지만 처음 보는 외국인 선생님과도 어색하지 않게 잘 시간을 보낼 수 있을 지 출발 전에 걱정도 되고 설레기도 했습니다. 저희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인 수원 화성과 조선시대 궁궐인 수원 화성행궁을 방문했습니다. 도착해서 외국인 선생님을 만났는데, 선생님은 여자 선생님으로 리사 선생님이셨습니다. 선생님을 봤을 때 우리 조 선생님이시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우리 조 선생님이 되셔서 좋았습니다.


인사를 하고 화성 안으로 들어가 탐방을 시작했습니다. 탐방을 하면서 미션을 해야했는데, 수원 화성을 만든 이유나 어느 장소에서 무엇을 했는지 등을 알아보는 미션을 조원들과 다 같이 수행했습니다. 맨 처음으로 신풍루를 보고 집사청, 비장청, 서리청을 차례로 보았습니다. 그리고 나서 남군영과 북군영으로 갔는데 그곳에 전시되어 있는 갑옷과 무기들을 보았습니다. 갑옷과 무기들을 가까이서 봤는데 크고 날카로워보였습니다. 그곳을 구경하고 중앙문을 거쳐서 유여택과 경룡관, 봉수당 등을 다녀왔습니다.


모든 곳을 구경하고 화성에서 나와 행궁을 구경했습니다. 화성의 성문을 구경한 후 화성 열차를 탔는데, 열차를 처음에 타려고 할 때 놓쳐서 걸으며 돌아다니다가 탈 수 있게 되어서 편하게 처음 만났던 집결지로 갈 수 있었습니다.


학교에서 원어민 영어 수업을 하고 있지만, 외국인 선생님과 함께 다니며 체험하는 것이라 어렵고 어색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먼저 말을 걸어주시고 친절하게 대해주시는 외국인 선생님 덕분에 탐방을 재미있게 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하면서 국적이 다른 외국인이지만 주위 사람들과의 편한 분위기를 위해 먼저 말을 걸고 같이 대화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은 우리나라 사람이든 외국인이든 모두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발견한 차이점은 외국인 선생님이 대화를 하실 때 우리들보다 표정 변화가 다양하고 손동작을 많이 사용하신다는 점이었습니다.


캠프를 하며 우리나라의 역사가 담겨있는 수원 화성과 화성행궁에 가서 역사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그곳을 경험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 외국인 선생님과 함께 했다는 것이 새로웠던 경험이었습니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