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 화성행궁 주말캠프 참가후기 (이주영/월촌중학교)

월촌중학교 3학년 이주영입니다. 저는 7월 25일 아시아희망캠프기구에서 주최한 한류 주말캠프에 참여하여 수원화성과 화성행궁을 둘러보았습니다. 정문 앞 매표소에서 만나 사진을 찍고, 아직은 어색한 선생님들과 분위기를 전환시키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서로를 소개한 후, 사진을 찍고 간단한 게임으로 친목을 다졌습니다.


먼저 정문으로 들어가 차 마시기, 떡 치기, 부채 만들기 같은 우리나라 전통 문화를 둘러본 후, 중앙문으로 들어가 한 바퀴 돌며 봉수당, 봉내당과 장락당을 구경하였습니다. 그 후 점심을 먹고 화성열차를 탄 후 행궁에 도착해 성곽을 걸으면서 네 곳의 문을 구경하고, 그 곳이 어떤 곳인지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 후 다시 열차를 타고 돌아왔습니다.



캠프 도중 비가 간간이 내려서 좀 짜증도 났지만, 대체적으로 날씨가 덥진 않아서 체험캠프에 더 집중을 잘 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수원 화성 내에 여러 곳을 둘러보면서 많은 것을 배워갈 수 있었습니다. 예전에 화성에 왔을 때는 이렇게까지 자세한 정보를 얻지 못했었지만, 이번 캠프를 통해 화성행궁과 수원 화성에 대한 정보도 얻고, 외국인에게 설명도 하면서 영어말하기 실력도 다질 수 있었습니다. 간만에 야외활동을 하니 상쾌한 기분도 들었고, 사전조사한 역사 지식 덕분에 활동하는 데 이해하기 편했습니다. 이번을 계기로 정조대왕이 수원 화성을 지은 목적과 역사적 의의, 그리고 정조대왕의 가족들과 화성의 관계들을 알게 되어서 의미 있었습니다. 정조대왕의 아버지 사도 세자를 향한 효심에서 만들어진 수원 화성을 보고 감동을 받았습니다.

화성의 역사적 의미뿐 아니라 이번에는 외국인들에게 우리나라 문화를 전파하는 데 목적을 두고 활동한 터라 대한민국의 문화 전파단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타지에서 온 사람들이라 어색하기만 했었고, 외국인들과 대화를 나눠 본 적이 거의 없었던 저로서는 캠프 시작 전에 당연히 긴장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영어 말하기 실력도 키우고 싶었고 그와 동시에 문화를 소개해야 한다는 책임에 부담도 되었습니다.


하지만 원어민 선생님과 통역사 선생님과 몇 마디 나누어 보니, 긴장도 풀리고 친해질 수 있었습니다. 원어민 선생님과 통역사 선생님은 우리의 말을 잘 이해해 주셨고, 덕분에 별 어려움 없이 캠프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캠프 도중 아쉬운 점이 있다면 원어민 선생님께 사전 조사한 화성에 대한 설명을 할 기회가 없었던 것입니다. 좀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화성에 대해 설명하지 못 한 점도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캠프를 마치고 몇 명 다른 외국인에게 화성에 대해 얘기하고 소개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영어 말하기 실력이 늘은 것 같아 뿌듯했습니다. 외국인들은 우리가 말하는 것에 귀를 기울여 주었고, 덕분에 설명하는 도중 기분이 좋았습니다. 다음번에는 좀 더 많은 외국인들과 우리 나라 문화 유적지에 대해 소통해 보고 싶습니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