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워크캠프 in교토 (채동규/조선대학교)

안녕하세요.

저는 7월15일 ~ 20일 5박6일동안 교토 국제워크캠프에 참여하게된 조선대학교 2학년 재학중인 채동규입니다.

국제워크캠프 프로그램은 한일포럼이 주최하고 코리아플라자히로바가 주관하여 실시한 프로그램으로 5박6일동안 교토에서 생활하며 일본에 대해 더 배우고자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무료한 방학을 보내고 있던 중 친구한명이 해외봉사를 가보지 않겟냐는 제안을 했습니다. 해외여행도 하고 외국인도 만나면서 봉사시간도 받을 수 있다는 말에 괜찮을 거 같아서 바로 신청을 하게됬습니다. 신청을 하고 캠프에대해서 일정과 프로그램을 보았는데 생각보다 괜찮은 프로그램과 일정이 여서 신청을 잘햇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가기전에 카톡으로 단톡방을 만들어 가기전에 사람들과 대화도하며 알아가는 재미도있었습니다.


대망의 봉사활동을 하러가기위해 일본 오사카로 가게 됬습니다. 일본에서 봉사활동을 같이 할분들을 만나고 일본 현지 스텝분과 만나며 저희 숙소로 가게됬습니다. 도시적인 모습을지나 시골적인 배경을 지나 지나 숙소에 도착했습니다. 숙소에 도착하여서 일본 현지 스텝분과 오리엔테이션을 가지면서 우리가 해야할것들과 지내는데 주의할점들을 들으며 일본에 대해 생각하는것과 오게된 이유등을 들으며 첫날 밤을 보내었습니다.


그런데 그당시 태풍의 영향으로 일정의 문제가 생겨서 어려가지 조정이 있었습니다.

다음날 아침 밥을 먹기위해서 숙소에서 나왔습니다. 그런데 저녁에 도착을해서 보이는게 없엇던 터라 저희 숙소 주변에 무엇이 있는지 보지못했엇는데, 주변에 어려 건물들이 있었습니다. 아침 밥을 먹으로 건물로 들어갔는데 건물이 무엇을 하는데 인지 알았습니다. 양로원이 었습니다. 한국에서도 양로원 봉사를 하지 못해본 저에게 말도 통하지않는 일본에서 양로원 봉사를 하게 될거라는 생각을 하니 되게 막막 했습니다.


밥을 먹는데 할머니할아버지들께서 수화로 말을 거시는데 생각보다 거부감이 들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어느새 이해할려고하고 어느정도는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신기하게 여기면서 밥을 먹고 숙소로 다시 돌아오게 됬습니다. 숙소로 돌아오고 나서 이제 봉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비가 오지않으면 농사일을 도와 드리기로 되어있었으나 비가 오는 관계로 일정을 조정하게 되서 환경관리를 하게 되었습니다. 양로원 벽돌사이에 잡초를 뽑는일과 유리창을 닦는 일을 맡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일하시는 분들이 적기 때문에 이런 일들을 하기에는 역부족이여서 저희가 이일을 맡아 하는데 저는 잡초를 뽑는 조에 속해서 잡초를 뽑게 됬습니다

한국에서 잡초는 군대에서나 뽑아봣지 이렇게 봉사를 하게 될줄을 몰랐는데 막상 애들과 재밋게 뽑으니 시간 가는 줄을 알며 열심히 뽑았습니다. 처음에 도착햇던 모습과 많이 바뀐 모습을 보니 뿌듯함과 이분들에게 깨끗한 거리를 제공할수 있어서 기분이 되게 좋았습니다. 다 뽑고 나서 숙소로 돌아와 휴식을 취한디 양로원에가서 할머니 할아버지들과 못하는 수화를 하며 이야기를 하고 들어주는 활동을 하면서 마음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꼇습니다.


그다음 날 저희들은 홈스테이스를 하기위해 4조로 나뉘어졌습니다. 그래서 아침에 네명씩 짝을 지어서 홈스테이하는 집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저희 조는 켄상 집으로 가게 됬는데 저희 조 모두가 일본어를 할줄을 몰라서 걱정이 많이 되었습니다. 그런 걱정을 가지고 켄상의 차를 타고 홈스테이 하는 곳으로 가게됬습니다. 일본 전통집을 연상하게 하는 모습이었는데 겉 모습으로 봐선 무지 좁아 보였습니다. 하지만 내부로 들어가보니 들어가도 들어가도 끝이 없는 ㅋㅋ 미지의 집의 크기였습니다.


친절하게 일본어를 모르는 저희에게 이것 저것 몸짓과 간단한 일본어를 사용하여 사용법과 설명을 해주셨습니다 저희도 신기하게 다 알아먹지는 않앗지만 대충 매락을 잡고 이해 했습니다. 알고보니 이집은 초창기에는 되게 작앗는데 켄상이 개조를 하여서 크기를 넓혔다는 걸 알고 신기했습니다. 이집의 명물인 자작 그네를 타러 올라갔는데 처음에는 그냥 그네네 하는 생각으로 탓는데 막상 타보니 이건 놀이기구 급의 스릴감을 느낄수가 있었습니다. 모두 다고 스고이 스고이 라는 단어를 연신 외처댔습니다.

그리고 일본 전통 게임이라고 설명해주신 소바 건저 먹는 대나무 게임도 하여 재밌고 편하게 홈스테이를 하게 되었습니다. 다음날 기온마츠리 축제에 참가하는 일정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가는날이 장 날이라고 저희가 일본을 올 때 한국에서 머물던 태풍도 같이 오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태풍으로 기온마츠리 축제가 취소 되느냐 마느냐 하며 기다렸는데 다행이 축제는 진행 된다는 소식을 듣고 아침에 각자 홈스테이에서 전철 역으로 집합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태풍으로 인해 전철이 연기 되어서 기약없는 기다림의 연속이였습니다.


저희가 묵었던 곳은 시골이여서 기온마츠리가 열리는 곳은 도시여서 되게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다 결국 운행이 하는 역으로 이동하여 기온마츠리가 열리는 곳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늦게 도착한 탓에 결국 기온마츠리는 보지 못하고 그냥 변화가 구경을 하며 돌아다니는데 시골에서 지내다 와서 그런지 도시의 풍경과 사람 구경하는 재미로 시간 가는줄 몰랐습니다.


비를 거의 맞다시피하며 돌아다니는데 신사도 가고 신사에 가서 연예운도 보며 아이들과 시간가는 줄 모르고 떠들고 재밋게 놀다 왔습니다. 갔다와서는 홈스테이에 있으신 사모님께서 기온마츠리에 대한 역사와 기원 그리고 의미에 대해서 설명 해주신다고 다과와 함께 테라스에 모여있었습니다. 한시간 가량 설명을 해주셨는데 저희가 일본어를 잘 못 알아듣는 관계로 이해를 하지 못했습니다. 사모님에게 되게 미안할 정도로 못알아 들었습니다. 그렇게 눈치 코치로 기온마츠리에대한 설명을 듣고 다음날에 있을 일본 학생들과의 교류를 위해 잠을 청했습니다.


종이만들기와 일본학생들과의 교류 일정에서 처음에 일본학생들과 소개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자기소개를 하며 시간을 보내고 종이만들기를 하며 일본 전통의 종이를 만드는 시간을 하면서 지간을 보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건 일본 학생 인솔 교사가 태극권에 대해서 몸소 보여주는데 저를 지목해서 태극권에 대해서 알려주고 실습하는 시간을 가졋는데 되게 창피하면서도 재미있는 시간이였습니다. 아쉽게 일본학생들과 헤어지고 저희만의 바비큐 파티를 했습니다.


저희 홈스테이를 도와주셨던 분들과 하는 마지막 만찬 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재밌게 먹고 돌아왔습니다. 마지막은 아야베에서 열리는 강축제를 하기로 하였는데 태풍으로 인해 강물이 뿔어서 그게 취소가 되고 그대신 아야베시에서 봉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저희는 아야베 호텔로 가게되어서 쾌적한 환경에서 일을 하겠구나 하는 생각에 들떠있었습니다. 하지만 일이 너무 힘들어서 고생만하다 왔습니다.


이런 경험을 하고 돌아온뒤 한국에서 생각을 해보니 매우 뜻깊고 좋은 추억이 생겨서 좋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한국에서 봉사하는 것도 괜찮지만 기왕이면 외국사람들도 만나고 견문을 넓힐겸 외국으로 나가서 봉사하는 기회를 가지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글을 읽으시고 저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외국으로 한번 봉사를 가는 기회를 가지셨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같이 동고동락했던 친구들 그리고 우리 가이드와 여러 가지로 신경써주었던 료짱 좋은 인연으로 쭉 갔으면 좋겠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