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국제워크캠프 (박재신/용화고등학교)


안녕하세요 이번 아시아 희망캠프 일본 교토에 2015.7.15 ~ 2015.7.20 (5박6일) 동안 참가 하게된 온양 용화고등학교에 재학중인 박재신 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아시아 희망 캠프 기구가 주회하고 코리아 플라자 히로바가 주관하여 실시한 프로그램 입니다 


제가 이 캠프에 참가하게된 동기는 학기중에 아는 지인분께서 이번 여름방학은 집에만 있지말고 일본에서 봉사활동을 하며 지내는것이 어떠냐 라고 하시면서 이 캠프를 추천해주셨습니다 어렸을때부터 가고 싶어했고 관심이 많았던 일본이기도 하고 봉사시간도 필요했던 저에게는 너무나도 좋은 기회였기에 교토캠프에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혼자서의 해외여행은 처음이였고 일본어를 공부 하고있었지만 역시 현지인과의 회화는 처음인지라 많이 긴장되고 걱정되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드디어 기다리던 캠프첫날이 왔습니다 간사이 공항에 도착한 저는 일행분들을 만나 뵙고 대절버스를 타고 숙소로 향했습니다 일본의 차들은 오른쪽에 운전석이 있다는것은 알고있었지만 막상 차를 타보니 신기하였습니다.

그리고 버스 기사 아저씨도 친절하여 좋았습니다 숙소에 도착하고 방안을 살펴보았습니다 방바닥에는 다다미가 깔려있었습니다 사진으로만 보았던 다다미를 실제로 보게되어 신기했습니다 또한 거실(?)에는 코타츠가 있었습니다 이것역시 신기하였습니다 첫날밤은 숙소에서 다같이 알아가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둘째날 저희는 숙소 근처에 있는 요양원에 가게 되었습니다 요양원에는 귀가 안들리시는 분들과 말을 못하시는분들과 같이 장애를 가지신 분들이 계셨습니다 어르신분들이 수화로 대화를 하려고 하셨지만 저희는 수화를 알아듣지 못해 죄송했습니다

하지만 친절하신분들이라 다행이라 생각했습니다 첫날엔 비가와서 요양원에서 봉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봉사의 내용은 잡초뽑기와 유리창닦기였습니다 날씨가 더워 조금 힘들었지만 모두가 열심히하여 금방 끝나게 되었습니다.

 

 


둘쨋날 저녁에는 홈스테이를 하게 되었습니다 (홈스테이를 하며 찍은 사진이 없어 무척 안타까웠습니다)

홈스테이는 다나카상의 집에서 하게되었고 부인은 영국인이시며 아이들은 엄청나게 귀여웠습니다


홈스테이가정에 도착하여 짐을 풀고 저는 저녁식사 준비를 도와드렸고 다른분들은 아이들과 놀아 주었습니다 저와 성하형은 일본어를 할줄알아서 일본어로 대화하였고 태근이형과 동건이는 영어로 대화하였습니다 저녁은 오코노미야키 였습니다 저녁을 먹는동안 다나카상은 저희들에게 여러가지 질문을 하였습니다


한국인들이 일본인들을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는가 한국에는 어떤 문화가 있는가등등 저희는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갖게되었고 일본인들이 친절하다는것은 알고있엇지만 생각보다 더 친절하다는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어딜가나 윗사람들(고위계층)이 문제라는것을 한층더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저녁을 먹고난후 저희들은 개인정비를 마치고 잠에 들었습니다.

 


셋째날 저희는 교토에서 기온마츠리를 관광할 예정이였습니다 하지만 태풍때문에 비가 많이와 기온마츠리는 중지가 되어서 저희는 교토관광을 하러 숙소 근처에있는 전차역으로 향했지만 이 전차역 조차 중지가 되어 운행을 하는 다른역에 가기위해 택시를 탔습니다 다른역으로 가는도중 저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였습니다


이유는 택시비가 어마어마하게 비쌌기때문입니다 우리나라의 대중교통비가 싸다는것은 알고있었지만 일본의 대중교통비를 실감하게 되니 적응이 되지않았습니다 다음역까지의 택시비는 무려 10만원을 넘게 나왔습니다


다음역에 도착하고 교토시내를 돌아다니며 신사에서 오미쿠지 라는것을 해보았습니다 일본의 영화나 드라마에서만 보던 오미쿠지 한국으로 따지면 점꽤같은 것이였습니다 오지쿠지의 운세가 좋지 않은경우는 호전을 기원하며 나쁜운이 나오지못하게 접어 나뭇가지나 지정된 장소에 매어놓고 좋은 운이 나오면 가지고 돌아가 다음에 그절이나 신사에 왔을때 두고 가는것입니다 저는 연애운 오미쿠지를 선택하였고 오미쿠지에서는 대길이 나와 저는 기뻣습니다 신사에서 나온뒤 저희는 한국의 남-동대문시장과 같은 곳에 들려 구경도 하였습니다 일본의 여러가지 물건과 음식들을 볼수있어 좋았습니다

 



넷째날 이날역시 비로 인해 나무오르기 체험도 중지가 되어 외국 유학생들과 같이 일본전통종이 만들기 체험을 하였다 유학생들은 중국,일본,베트남등 많은 나라의 사람들이 있었고 교류회를 통해 서로에 대해 알아가며 각 나라들을 조금이지만 공부하게 되어 좋았다 교류회의 마지막은 아야베가 어떻게 하면 더욱 관광명소가 될수있을지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갖게 되었다.

 


오후에는 홈스테이 가정과 함께 바베큐 파티를 하였다 우리는 불을 지피고 고기를 구워먹고 후에는 야키소바를 해먹었다 또한 다른 홈스테이 가정들과 대화도 나누며 웃고 떠들었다 다른 홈스테이 가정의 분들역시 친절하고 착하신 분들이셨다 저녁식사를 마치고 오늘이 홈스테이의 마지막 날이라는것을 알게된 나는 다나카상에게 이별인사를 전하고 숙소로 향하게 되었다.

 


다섯번째날 불어난 강물탓에 칸바야시 축제도 취소가 되고 우리는 두개의 조로 나뉘어 봉사활동을 하게 되었다 

장미정원에서 잡초를 제거하고 아야베역의 풀들을 정리 하였다 전과후의 비교사진을 보니 뿌듯하였고 아야베역의 직원분들이 물과 수건을 가져다 주셔서 너무 좋았다 점심에는 슈퍼에 들렸다 일본의 슈퍼에는 한국에서 볼수없었던 많은것들을 볼수있었다


특히 도시락이 한국과는 비교도 안될정도로 퀄리티도 높고 맛도 좋았다 무었보다 반값이라는것에 매우 감탄했다 한국에도 이런 도시락이 유입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고 생각하기도 했다 오후에도 봉사를 마치고 온천에 들려 이전의 피료를 풀었다


일본의 온천에도 신기한것들이 한둘이 아니였다 특히 사물함의 잠금 방식이 독특하였다 일본의 사물함은 100엔을 넣으면 열쇠가 돌아가 잠글수있게 되어있다 열쇠를 다시 돌리면 문이 열림과 동시에 동전이 나오는것이 신기하였다 나의 신기함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또다른것은 바로 욕탕안에 있었다 목욕탕에는 노천탕이 있었고 그중에서도 우유같이 새하얀탕이 있었다 한국과는 달리 많은 종류의 탕이 있었고 온천물도 훨씬더 좋은거 같았다 또한 사우나안에서 몸에 소금을 바르는것도 신기했다 소금을 바르는 이유는 몸을 매끈하게 하고 노폐물을 더 많이 배출하는 용도 였다 

마지막날 간사이공항에 도착해 점심을 먹고 한국으로 귀국했다


비록 6일 이라는 짧은 시간이였지만 캠프에 같이갔던 사람들과 일본인들 모두가 친절하고 착하신 분들 이였고 일본에 와서 좋은 경험들을 하게 되었다

앞으로도 이런 캠프를 하게될 기회가 오게 된다면 좋겠다 이번 캠프에서 만나게된 14명의 맴버들! 다들 수고많이하셨고 많이 챙겨주시고 좋아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나중에 모여서 같이 놀아요 ㅎㅎ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