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마모토 2월 캠프 - 탁재원(예당중학교)

안녕하세요 예당중학교에 다니는 탁재원입니다.

저는 일본에 관심도 없고 그저 나쁘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친구의 제안으로 아시아 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하고 코리아 플라자 히로바가 주관하여 실시한 프로그램을 신청하게되었습니다.

저는 인천공항에 있는 동행스텝에 따라 비행기를 타고 일본에 도착한후

드디어 내가 한국에서 벗어낫구나 여기가 다른나라구나 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도착한다음 공항버스 탄후 우리나라와 반대로 문화가 차원이 달랐습니다.

한국에서는 버스에서 벨을 눌르고 문을 열어줄떄까지 기달려야되는데

일본은 한국과 다르게 벨을 누른뒤 문이 열려야 내린다는것이고

정류장에 사람이 한명도 없는데 문을 열고 운전매너가 아주 좋았습니다.

 

후쿠오카 공항에서 구마모토까지 2시간이란 시간이 지나고 구마모토국제교류센터에 도착한뒤 저는 2일동안 같이 머물 홈스테이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저는 홈스테이 분들과 모르는 동생 형과 같이 홈스테이집에 향했습니다.

저는 일본어 몇몇 밖에 할줄은 몰라서... 어떻해 해야 될지 몰랐습니다.

하지만 다행이 저보다 아래인 동생이 일본어를 할줄 알아 그나마 안심됬습니다.

 

저는 홈스테이집에서 저녘을 먹게 되었는데 오꼬노미야끼를 먹게 되었는데

이게 무슨 음식인가.. 왜 안에 밀가루 안에 고기가... 라고 생각했지만

먹어본순간! 와 이건 말로 표현할수 없는 맛이야.. 라고 생각했습니다.

 

아저씨께서 저녘먹고 온천에 가자해서 온천에 갔습니다.

저는 진짜 일본의 온천을 하는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온천에서 하고후 한국과는 달리 씻고후 드라이기,빛,수건이 없었고

그것들을 들고 다녀야한다는게 신기 했습니다.

 

 

 사진이 조금 짤렷지만 오른쪽에 잇는 자판기.

그 자판기는 한국과 같은 커피 자판기인데 대신 다른점이 있습니다.

바로 커피 종류와 커피 받는곳 커피종류에는 핫초코도 있는데 얼음 핫초코가 있어서 뽑앗는데 한국은 손으로 여는거지만 여기는 기계가 알아서 연다는게 신기 하였고 얼음 핫초코는 그다지.. 맛이.. 좀 없엇습니다....


 

둘쩃날

 

저는 아침에 아주머니가 해주신 꽁치구이와 국과 밥을 먹고 구마모토성에 향해 갔습니다.

구마모토성에 들어가는순간 한국성과는 다른점이 많았습니다.

구마모토성은 담벽쌓고 위에 성을 짓는것입니다.

구마모토성 꼭대기에 올라 가보고 밖을 보는순간

구마모토 시내가 다보이는것입니다.

다 구경한뒤 한국에서 친구가 선물 사달라는데

사러 갈려고 백화점에 가는데 가는 도중 게임방이 있어서

그 게임방에서 300엔으로 하이츄 25개 뽑고

백화점 향하여 갔는데 친구가 사달라는 장난이 있는데

그장난감은 475엔 인데 한국에서는 22000원짜리 였습니다.

장난감 잡화 같은 물건은 여기 싸고

라면은 있었는데 한국의 신라면이 여기서는 1700원이였습니다;

라면이 인기 많아서 인지 라면들은 거의 비쌋습니다.

 

홈스테이집에 돌아와 아저씨는 없엇지만

아주머니가 전골을 해주셧는데 점심을 너무 먹은탓에

전골을 조금 먹었습니다..

저는 아주머니에게 미안하다는 생각에 잠겼었고 다음에 할 때는 이러지말자고 생각했습니다.


 

홈스테이집에서 마지막 하루를 지나고 아침에 고등어구이를 먹고

그저 홈스테이에서 도와드린게 너무 없어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구마모토역에 도착하엿고

기차역에서 아저씨와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기차안에서 형누나들과 동행스텝(미키)와 만나고

 

딸기농장에 향하였습니다.

딸기농장에서에 가는데 옆에 산을 보니

위에는 나무가 아에 없고 아래만 있었습니다.

화산떔에 나무가 탓냐고 물었더니.. 사람이 다 깍아 낫다고 합니다.

딸기농장에서 딸기 따고 비교하고

딸기가 없는줄기를 따고 점심을 먹고 청소년센터에 향햇습니다.


 

아소 청소년 센터 도착하는순간 와 운동장도 있고 농구골대도 있고

방도 넓고 형들한테 베개 맞고.. 즐거웟습니다.

근데 문제점이 난방을 틀어도 에어컨으로 나와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엄청 추웟습니다...

 

그리고 구마모토고등학교에 향하여 갔습니다. (4일째)

그학교에서 무슨 일을 하시나 그런 질문들을 얘기하였고

그학교 검도장에 가서 검도를 하는데 너무 세게 머리를 쳐서..

그 형한테 너무 미안하고 맞을까봐 겁났습니다.

근데 나중에 이해해 주시고 아소산에 향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화산에 도착하엿고

직접 화산에 가는건 꿈만 같앗습니다.

화산 박물관에서 화산에 대한 영화? 같은것을 틀어 주었고

화산이 폭팔하는 몇몇 장면을 보여주엇습니다.

 


마지막으로 공항으로 향하는 버스를 타고 공항에 가는데 피곤하였고

조금 더있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나중에 다시 한번 오고 싶습니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