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 국제워크캠프 in 오사카 참가후기(이시은 / 월촌중학교)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하는 일본 오사카국제워크캠프 참가후기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 2019년 1월에 열린 오사카 국제교류캠프에 참가하게된 월촌중학교 이시은입니다.
평소에 봉사활동 시간을 안 채우다가 곧 마지막 학기가 다가와서야 봉사활동을 찾아보게되다가 평소에 관심이 많던
나라 일본에서 하는 봉사활동이 유익할것같아 이 봉사활동을 하게되었습니당.
1월18일 (금): 오사카로 가기위해 인천공항으로 향하였습니다. 5시30분쯤에 동행리더와 만나 비행기를 타고 일본으로 
출발했습니다. 간사이 공항에 도착한 후, 바로 숙소로 출발하기위해 약1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숙소이름은 "kintetsu friendly hostel"
숙소에서 짐을 풀고 잠시 쉬다가 아베노 하루카스라는 오사카 전망대에 갔습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높은 층에 올라와서 본 풍경은매우 아름다웠습니다. 오사카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전망대에서 풍경을 본다음에는 텐노지 주변 백화점에 가서 구경하였습니다. 동행리더를 포함해 모두 5명이였는데,
서로 만나는 시간을 정해서 자유시간을 갖고 사고싶은 것도 사고 다양한것을 보았습니다. 저녁으로는 카레 소바를 먹었습니다. 점심을 만두로 간단하게먹어서 맛있게먹었습니다. 첫날이라서 그런지 많이 피곤해서 숙소에가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1월19일(토): 둘째날입니다. 아침식사는 편의점에서 사서먹었습니다. 오사카성을 견학하러갔습니다.
오사카성에 관광오러온 외국분 들이 매우 많았습니다. 세심하게 꾸며진 성의 모습을 보고 감탄하였고, 무엇보다 성의 내부
모습도 매우 아름다웠습니다.((당연한 소리이지만,계단을 오르락 내리락하는 도중 다리가 아팠습니다)) 
오후에 온천체험하러갔었습니다. 오사카성을 견학하면서 쌓인 피로를 풀 수 있었습니다. 여러가지 탕들이있었습니다.
(녹차.딸기.라벤더.장미. 등등)따뜻한 온천수가 몸을 녹여주었습니다. 온천체험 끝난다음 우유를 마셨는데 맛있었습니다.
저녁으로는 쿠시카츠먹었습니다. 갓튀긴 튀김이 바삭바삭하여 맛있게먹었습니다. 저녁먹은 뒤에는 거리를 걸을겸 
돈키호테에 갔었습니다.일본 거리를 걸으면 항상 생각하게되지만,일본에는 자판기가 매우 많은 것 같습니다. 
((자판기가 많아서 조아오))돈키호테는 5층이나있었고, 다양한 물건이 있었었습니다. 한국에서 잘 안 파는 물건 보았을때 
신기했습니다. 숙소에 가서 5명과함께 모여서 카드게임등 서로 웃고 떠들며 좋은 시간으로 보내고 취침하였습니다.
1월20일(일): 오늘은 문화소개 교류회를 하는 날입니다. (language exchange) 일본학생과 한국학생이 만나,
서로의 문화에 대해 소개하고 소통하는 시간이였습니다.학생들을 만나서 약2-3시간 동안 얘기를 나눴는데, 
문화에 대해 더 잘 알게되었으며, 일본인 친구를 사귈수있는 좋은 경험이였습니다.지금도 서로 연락을 하면서 지내고있답니다.
교류회때 팬케이크도 직접 구워먹고, 치킨, 과자 등 많이 먹었습니다. 신나는 교류회가 끝난후, 오코노미야끼를
만들러갔습니다.일본분들과 함께 오코노미야끼를 만들었는데, 매우 재미있었습니다. 직접만들고 먹었는데 맛있었습니다.
오코노미야끼를 자주 만들어보지않아서 다 테울까봐 걱정하였지만, 주변에서 잘 도와주셔서 잘 만들 수 있었습니다.
그날도 숙소에가서 인원들과 함께 소통하다보니 더 친해졌습니다. 
1월21일(월): 오늘은 오사카주택박물관에서 기모노체험을 하는 날 입니다. 박물관에 있는 소품,장식들이 매우 
인상적이였습니다.기모노 체험은 30분간 할 수 있었는데, 그 동안 사진도 많이 찍고, 일본의 문화에 대해 더 자세히 
알게되었던 것 같습니다.(?) 전문학교 교류회는 OSM라고 오사카 스쿨 오브 뮤직이라는 오사카에있는 예술전문 학교였습니다.
제가 워낙 음악에 관심이 많기때문에 학교에 가는것이 매우 기대되었습니다. 역시 학교는 최고였습니다. 일본학생들이 매우
친절하였고, 음악 전문학교만의 자유로움과 창의력에 감탄하였습니다. (춤.연기.노래.음악.심지어 성우까지!) 다양한 방향으로
학생들이 경험하며 배울수있다는 점에서 매우 부러웠습니다. 저도 언젠가 꼭 일본에 있는 음악학교에 가고싶습니다.
도톤보리에가서 사진도찍고, 주변 풍경을 보았는데 매우 아름다웠습니다. 사람이 좀 많긴 했지만, 거기서 느낄수있는 
신남,행복을 느낄수있었습니다. 다음날이 마지막날이기 때문에 저녁은 무한리필 고기를 먹었습니다.(눈물 날 정도로 맛있었다))
1월22일(화) : 오늘은 마지막 날입니다 4박5일간 같이 지내던 일행들과 헤어질생각에 매우 슬펐습니다.
아침일찍 일어나 공항으로가서 오랜시간동안 지하철,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돌아갔습니다.
너무 신나게 지냈는지 진심 한국으로 돌아가기싫었습니다.((하지만 학교를 가야하기때문에ㅔ!))
여러모로 일본에서 봉사활동도 하고(?) 여행을 하여 좋은 경험이였습니다. 만약 제가 돈이 많다면,
매년 신청해서 가고싶습니다.감사합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