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 국제워크캠프 in 도쿄 참가후기 (유현걸/김포외국어고등학교)

안녕하세요, 저는 김포외국어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유현걸이라고 합니다.

저는 이번 2018년도 도쿄 아시아희망캠프에서 주최한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저는 학교에서도 일본어 공부를 하고 있고 평소에도 일본에 관심이 많고또한 일본유학을 결정한 저였기에 일본에 가는 것이 매우 기대되었습니다첫날은 비행기를 타고 이동하여 도쿄에 처음 가보았는데자유 시간을 주셔서 그동안 가고 싶었던 아키하바라에 갔다왔습니다밤에 걷는 도쿄 시내는 정말 환상적이었습니다다음날은 저의 목표 대학교인 와세다 대학교를 구경하고봉사단체인 NUTS와함께 봉사활동을 하였는데, NUTS분들이 와세다 대학생들이셔서 많은 것을 여쭤보고 궁금증을 해결할 수있었습니다또한 도쿄스쿨오브뮤직에 가서 일본 친구들과 교류회를 하였고하라주쿠와 시부야에 가서 메이지 신궁도 관람하고봉사단체인 Greenpeace와 함께 쓰레기를 줍는 봉사활동을 하였습니다봉사활동을하며 거리가 깨끗해지는 것을 보며 뿌듯한 마음이 들었습니다이때 이야기를 나누며 친해진 대학생분과는 SNS로 연락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온천에 가서 목욕을 하고소센지와 스카이트리도 관광할 수 있었습니다.

평소에 일본에도 관심이 많았지만이번에 일본에 가서 다시 한번 느낀것은 가까운 나라인 한국과 일본이지만 확실히 다른 나라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첫날에 공항을가서 느낀 것은 인천공항에 비해 확실히 조용하고사람들이 질서를 잘 지키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또한 거리에 한국에 비해 쓰레기가 많이 떨어지지 않았고담배꽁초를 빼면 깨끗하다는 점이었습니다또한 가장 놀랐던 것은 지하철이었는데,한국과 달리 회사가 많기 때문에 지하철 노선도가 정말 복잡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가장 감동한 것은 일본인들의 친절함이었는데첫 날에 지하철에서 헤매고 있던 저를 일본인 분이 오셔서 지하철타는 곳까지 직접 데려다 주셨습니다.

또한길거리에서 사람들께 길을 여쭤봐도 친절히 가는 방법까지 알려주시며 정말 친절하게 대해주셨습니다정말 일본 사람들이 친절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특히지하철역에서 역무원 분들께 길을 물어볼 때마다 항상 친절하게 대답해 주셨던 것도 정말 감사하게 생각했습니다

 한국과 다르다고 느꼈던 것은 한국은 이미 교통카드가 대중화가 되어 지하철을 탈 때도 거의 교통카드를 사용하지만일본은 교통카드도 있지만목적지까지 표를 사서 지하철을 탈 수도 있기 때문에 과거와 현재가 같이 공존하는 느낌이라 정말 좋았습니다.  그리고일본의 거리에서 자판기를 정말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가장 놀랐던것은 장수풍뎅이 자판기였는데한국에도 자판기가 있긴 하지만돈을 넣으면 곤충이 나오는 자판기가 일본에 있다는 것을 알고 매우 놀랐습니다일본은 한국과는 달리 식사를 할 때 젓가락을 사용합니다그래서 식당에서 밥을 먹을 때 젓가락으로 먹는 것이 조금 불편했습니다만문화 차이가 있다는 것을 느낄 수있었습니다.  일본의 거리를 걸으면서 느낀 것은 한국은 활동적이고시끄러운 반면일본은 한국에 비해 훨씬 조용한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시끄러운 것보다는 조용한 것을 좋아하는 저에게 정말 좋은 분위기였다고 생각합니다물건을 살 때도 한국과 일본의 차이를 느꼈는데한국은 모든 물건이 정가로 표시되어 가격표대로 돈을 내고 물건을 구입하지만,일본은 가격표에 써있는 가격에 세금을 추가로 내거나세금이 포함된 가격이 있기 때문에 가격표를 잘 보고 물건을 구입해야 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일본에 가서 한국에도 도입하면 좋겠다고생각했던 것은지하철 역마다 안전선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승객들을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 역무원들이 있어 정말 지하철을 이용할 때마다 편리하였습니다한국은 지하철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데역무원들이 있으면 지하철 사고를 많이 예방할 수 있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그리고편의점마다 화장실이 존재하여 물건을 사고 급한 경우에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었던 것도 정말 편리하였습니다.

 

이렇듯 한국과 일본은 지리적으로는 가까운 나라지만 많은 차이를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또한 캠프에 참가하여 일반적인 여행으로 일본에 왔을 때는 할 수 없는 봉사활동과같은 나이또래의 일본인 친구들과의 교류회는 정말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다음에도 기회가 되면 캠프에 참가하고싶습니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