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2월 일본 카가와&오카야마 국제워크캠프 (김민식/아산고등학교)

이번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하고 코리아플라자히로바가 주관하여 실시한 2016 2월 카가와 오카야마 일본국제캠프 2 11일부터 2 15일 까지 45일간 참여한 아산고등학교에 재학중인 김민식입니다.  봉사활동시간을 채우고싶어 봉사활동으로만하기에는 시간도 아까워 관광까지할수있는 캠프를 찾다가 요번 카가와&오카야마 캠프를 발견하고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첫번째 2 11일에는 인천국제공항에서 동행리더와 일행분들을 만나서 일본으로 출발해 간사이공항(2터미널) 에 도착한 뒤 버스를타고 아직 만나지못한 일행들을 만나기위해 (1터미널)간사이공항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간사이공항에서 만난시간이 점심시간이었기 때문에 식사를 하기위해 간사이 공항을 돌아다니다 공항안 상가에있는 식당가에서 교동을 먹었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이제 카가와현으로 가는 버스를 타기위해 버스타는 곳 으로가 버스를 타고 저녁쯤에 카가와 현 숙소에 도착을 했습니다.

짐을 풀고 이제 다같이 저녁 식사를 하러 조금 저렴한 패밀리 레스토랑에 가서 주문을하고 맛있게 식사를 했습니다.

식사를 끝낸다음에 숙소로 돌아가 숙소에있는 온천에서 씻고 일본 옷인 유카타를 처음 입어보고 잠을 잤더니 아침이 벌써 밝았더군요... ㅠㅠ

아침으로 저녁에 숙소로오면서 잠시들렸던 편의점에서 산 조금 맵다는 일본라면을 먹었습니다. 라면을 살 때 저는 일본어가 서툴러 말하지 못할 때 같이갔던 일행분들이 도움을 많이주었습니다. 그 때 일본어를 정말 공부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read more)


아침식사를끝내고 콜피라산 참배를 하러 갔습니다 올라가는 계단이 얼마없는건줄알았지만 엄청나게 많더군요.. 올라가는도중 매우 귀중한 말을 보았습니다. 신사를 가는도중에 말을 신처럼 여겨 잘 기르는 모습을보고 한국도 저렇게 동물을 소중하게 여겨 산을 올라가는 도중에 기르면 얼마나 좋을까? 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그리고 꼭대기를 올라가서 참배를 드리고 이제 내려가려는데 일본전통 결혼식이 열리고 있었습니다. 동행리더분이 말하시길 신사에서 전통결혼식을 하는건 참 희귀한 장면이라고 말하시더라구요~. 저희는 운좋게도 일본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된거죠!! 잠깐동안 본다음에 이제 우동을 만들러 갔습니다. 우동으로 유명한 카가와현은 학교 일본어책에서 본것처럼 정말 유명하더군요~. 직접 만들고 먹는것도 일본사람들도 직접 참여하고 먹더라구요 관광하러온 한국인만 만들고 먹는게 아니었어요. 만들기를 끝내고 직접 비법을 전수해주시는 우동을만들 때 미는 막대기와 비법종이를 싸서 선물로 주시더라구요 그 점에 대해서 정말 인상깊었습니다.

우동맛은 정말 기가 막혔구요~.

이제 홈스테이를 하러가기위해서 가는도중에 있는 시코쿠가쿠인대학교를 들렸습니다 대학교라고 하기에는 한국에 있는 대학교와 조금 차이가 많더라구요~ 아무래도 지진에 대비하기위해 고층이아닌 저층으로 지어서 작아보였나봐요!.

홈스테이를 하러가기전 마트같은곳?을 잠깐들려서 각자 먹고싶은걸 사고 나왔더니 홈스테이로 가기위해 동행리더분의 가족들이 차로 마중을 나와주셨어요 ㅠㅠ 정말 감사했었습니다.

막상 집에 도착해보니 정말 안락하고 행복했어요.특희 저희들을 반겨주시는 그모습들이 한국과 같이 정말 화목해 보여서 좋았습니다 애기들도 무척 귀여웠구요.

그렇게 하루를 보내 셋째날에 일어나서 홈스테이에서 먹는 아침은 특히 일본에서 먹어보는아침이라 기대가 많았는데 한국에서먹는것과 비슷하게 먹어서 정말 기뻤습니다. 이점에서 아 다행히 같은 아시아인이라는거에 감동했습니다.

이제 우동을 맛보기위해 시내로 나가 식당에 갔습니다. 식당에 들어섰는데 사람들의 식사 예절이 정말 좋았습니다 먹기위해 줄을서서 기다리는건 당연한거지만 살짝만 스쳐도 죄송하다고 ‘스미마센’이라고 외치시는분들이 많았구요. 각자 받은 우동을 자리에가서 먹은후에 깨끗하게 자리정돈까지 하고 그릇을 가져다 놓는 것에 참 인상깊었습니다.

어떻게 할지 몰랐던 저는 그걸 똑같이 따라하고 다먹은후에 이제 저희가 일본에간 목적인 봉사활동을 하러 차를타고 떠났습니다!!

하지만 날씨운은 정말 따라주지 않았었죠 ㅠㅠ 비가 무척 많이 왔습니다. 특히나 해변가로 간 것인데 비가와서 무척 당황했습니다. 함께 봉사활동을한 일본분들은 정말 친절하셨습니다 그중에도 한국말을 잘하시는분이 많으셔서 저희를 많이 배려해주셨구요 한국을 정말 좋게 생각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비를 많이 맞은 후라 매우 찝찝했는데 온천을 간다기에 정말 기뻤습니다. 일본온천은 제가살고있는 한국에 온양온천에있는 온천과 비슷해서 편했습니다. 하지만 훨씬더 넓고 일본아이들도 정말 조용하게 즐기더군요. 매우 조용하게 온천을 해서 정말 좋았습니다~.

홈스테이 아이들과 같이 온천을하니까 정말 일본말도 많이 늘고 알아듣는 일본어의 단어수도 많이 늘어나서 좋았습니다. 온천을 마치고 밖에나와 너무 목이말라서 음료수를 뽑는데 한국과 똑같은 음료수는 별로없고 일본 음료가 많더군요~ 일본 음료수도 정말 맛있었습니다. 같이간 일행분들도 온천을 마치고 나와서 이제 집으로 가려고 나오는데 확실히 일본의 길거리는 정말 깨끗했습니다. 한국과는 정말 달랐죠 그게 가장 부러웠습니다 길거리가 깨끗한거 ..

홈스테이 도착한다음에 일본 전통음식인 타코야키를 만들 순서왔습니다 저는 오코노미야끼가 먹고싶었었는데 그것까지 같이 만들어주셨습니다 정말 감사했죠 ㅠㅠ. 정말 친절하셨던거 같습니다.

우리가 만든 음식들을 맛보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특히나 타코야키는 만들 때 뒤집기가 어려웠는데 확실히 동행리더분과 그가족분들은 잘하시더군요. 그리고 저희가 더감사했는데 홈스테이한게 처음이었다고 케이크까지 사서 축하해 주셨습니다. 저희가 해드려야할걸 받았더니 정말 가슴이 뭉클했었습니다. 일본분들은 정말 정이 많은거 같습니다 이런점에서 한국과 많이 비슷해서 좋았습니다. 그렇게 케이크를 먹고 모두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넷째날이 되자마자 우리모두는  아 벌써 네 번째날이야 홈스테이분들과 많이 친해지긴했지만 벌써 마지막이라는게 믿겨지지 않을정도였다.

벌써 네 번째 날 아침이 돼서 마지막 홈스테이 아침식사를 먹었습니다. 이제 오카야마로 떠날준비를 하고 차를타고 역으로 갔습니다. 근데 바람이 많이부는 날씨라 전철이 연착 되고 있다고 방송을하더군요. 일본 전철은 바람으로 가는거에 정말 놀랐습니다 한국은 어떻게가는지 잘 모르겠어서 생각을 못했습니다. 어쩔수없이 동행리더(미키)분의 언니(홈스테이주인)께서 차로 역까지 다시 데리러 와주셨습니다.

또한번 도움을 받자하니 많이 부담드리는 것 같아 죄송스러웠습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참 웃는인상으로 괜찮다고 같이 여행하다가 집으로 오면 된다고 하시길래 많이 다행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오카야마에 도착해서 오카야마시내를 관광을하고 사고싶은물건도 샀는데 정말 맘에드는 물건을 사고싶을 때 영어를하니까 알아들어주셔서 기분이 매우 좋았었습니다. 그런다음에 오카야마 역에있는 호텔에 갔더니 정말 호텔이 최상급이였습니다 발렌타인데이때 호텔에 도착

한거라 초콜릿도 받았었어요 ㅎㅎ.. 그렇게 마지막밤을 보내고 이제 간사이 공항으로 가는 마지막 날입니다.

일본분들은 끝까지도 제가 기대를했던만큼 져버리지는 않더군요. 어떤분이 가방으로 저를 살짝 툭 치셨는데 그거가지고 또 ‘스미마센’을 끝까지 외치셨습니다. 그렇게 오카야마 역에서 버스를타고 가장 번화된 이름이기억나진 않지만 무슨역에가서 마지막 쇼핑을하는데 일본어를 많이 배워서 일본문화에 대해서도 말할수있을 정도가 되어 좋았고 일본분들이 친절하다는거에 다시한번 감명받았습니다. 그렇게 전철을타고 간사이공항에 간다음 이제 대한한공을 타고가는 2명에게 잘가라고 인사를한다음 저희도 이제 다시 제2터미널로 가는 버스를 타고 공항으로갔습니다. 이렇게 재미있고 보람찬 봉사활동겸 일본관광을 하게됬다는거에 정말 좋았고 이런기회가 다시있다면.. 꼭 다른사람이 아니면 같이갔던 사람들과 다시한번 가고싶습니다. 일분 문화와 전통에 대해서도 잘알진 못하지만 더 많이 친해지지 못했다는거에 참 아쉽습니다.

 

Write a comment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