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Work

2017-8 국제워크캠프 in 무주 참가자 후기 (윤상봉)

 

  안녕하세요. 저는 한양대학교에 재학 중인 윤상봉입니다.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인 "2017 8월 국제워크캠프 in 무주"에 참가하게 되었고 좋았던 점과 느낀점을 모아 참가후기를 작성합니다.

 

[후기]

  8월 3일부터 6일까지 한국에서 가장 덥던 기간에 우리는 무주에 다녀왔다. 그리고 단언컨대 이번 캠프는 내 인생에서 잊을 수 없는 경험이 되리라 장담한다. 우리는 얼마나 편협한 관점을 가지고 세상을 보고 있을까. 캠프를 통해 내가 만난 분들은 사람들에 대한 고정관념을 갖는 것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었다. 

  마치 내가 한국의 모든 대학생을 대표할 수 없는 것처럼 그들도 일본과 필리핀의 청년을 대표할 수가 없다. 그동안 배우고 연습했던 짧은 영어로 필리핀 친구들과 얘기를 할수록 그들이 필리핀 사람들이 아니라 ‘Isa’,‘Winona’라는 하나의 ‘인간’으로 느껴졌다. 누구는 노래를 좋아하고, 누구는 공부를 열심히 하고, 또 누구는 소극적이고, 적극적이고. 국적과 인종을 떠나서 모두 나름대로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란 것을 배운 것이 이 캠프의 가장 큰 매력이다.

 

  하지만 자라온 환경이 다르고 배운것도 다른 만큼 조금씩 다른 습관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뜨거움에 있어서 필리핀 사람들과 한국 사람들이 인식하는 정도가 다르다고 느껴진다. 저녁 때 야식으로 필리핀 친구들이 기름에 구운 바나나 구이를 해주었다. 먹어보더니 뜨겁다고 조심하라고 했다. 그러나 내가 먹기에는 전혀 뜨겁지 않았다. 식당에서 갓 나온 공기밥 뚜껑도 잘 못 열어서 내가 대신 열어주었다. 식사를 할 때에도 우리는 숟가락과 젓가락을 상 위에 올리는데 필리핀 친구들은 그릇 위에 올려두었다.

Read More 0 Comments

2017-8 국제워크캠프 in 무주 참가자 후기 (서강원)

안녕하세요. 
 현재 청주폴리텍대학교 전기에너지과 1학년에 재학 중인 서강원입니다. 군복무를 마치고 복학하기 전에 새로운 경험을 통해 값진 것을 얻고자 아시아희맹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에 8월 3일부터 8월 6일까지 참가하였습니다. 3박 4일간의 무주에서의 여정을 남겨보려고 합니다. 

 

8/3 - 첫째 날
  청주에서 집합장소인 전주한옥마을에 있는 경기전으로 왔습니다. 다들 처음이라 서로 어색하게 인사를 나누고 다시 무주에 있는 솔다박 체험휴양마을로 향했습니다. 마을에 도착해서 시원한 수박을 먹으면서 3박 4일 동안 함께 활동할 외국인을 포함한 한국친구들과 인사하고 마을에 대한 소개를 받았습니다. 외국에서 온 친구들은 일본인 학생 1명, 필리핀 학생 2명, 인솔자 누나를 포함한 외국인 4명이었습니다. 대략적인 3박 4일의 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마을 한 바퀴를 돌며 마을청소를 하면서 무주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산 좋고 물 좋은 시골이라 공기 또한 맑았고 무주는 반딧불이가 등장하는 유명한 곳으로 공해 없는 살기 좋은 마을인 것 같았습니다. 
  잠시 정자에 앉아서 캠프를 함께 할 사람들끼리 자기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외국인 친구들은 영어 또는 한국어로 자기를 소개해주었습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이 한국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한국문화를 좋아한다는 점을 알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첫째 날 저녁에는 캠프 측에서 맛있는 저녁 식사를 준비해 주셨습니다. 그렇게 조금은 어색하고 낮선 하루가 지났습니다.

 

 

Read More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