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 요코하마워크캠프 후기 (엄건희/울산대학교)

안녕하세요.

저는 울산대학교에 다니고 있는 엄건희입니다.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을 통해 일본 요코하마에 해외봉사를 다녀왔습니다. 예전부터 해외봉사활동에 관심이 있어서 어떤 프로그램이 좋을까 알아보던 중 여러 프로그램들이 있었지만 가까운 아시아에서도 참여할 수 있고 장기간이 아니더라도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저의 프로그램 일정은 아시아, 일본  요코하마에서의 국제워크캠프였으며 일정은 1월 12일부터 1월 16일까지인 4박 5일간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일본에 처음 갔을때 느낀점은 친절한 사람들이 많았다는 점입니다. 살짝 부딪혔을때도 먼저 사과하고 편의점 줄도 질서있게 잘 서며 인사를 정말 밝게 해서 서로 서로 좋게 인사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어느 정도 하이톤 영향이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말입니다. 또한 놀란점은 변기가 욕실과 떨어져 있다는 점입니다. 또한 휴지통도 작았으며 일본인들의 절약정신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첫날, 1월 12일 일본! 나리타공항으로 가다!>

전날 설레는 마음으로 내일 일본을 간다는 생각에 캐리어에 짐을 꾸리고 빠진게 없는지 몇번 확인하면서 캠프 생각에 걱정반 설렘반의 기분으로 두근두근거리며 잠들었습니다. 그리고 아침에 알람을 듣고 바로 일어나서 늦으면 안된다는 생각에 빨리 준비를 하고 ktx를 타러 가기위해 버스를 두번 타고 ktx역에 도착했습니다. ktx역에 큰 캐리어를 이끌고 탄 후 서울역까지 가면서 무사히 인천공항까지 도착하도록 다시 길을 검색하고 노래를 들으며 서울역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인천공항으로 가기위해 공항철도를 타러 갔습니다. 공항철도를 타는 곳에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서로 각자의 캐리어를 이끌고 각자의 할일들을 위해 떠나는 뭔가..약간 자기만의 인생을 향해 어디론가 가는 사람들이 있다는 생각에 나도 잘 하고 와야지라는 생각으로 공항철도 ktx를 타고 잠시후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도착후, 아침 겸 점심을 먹고  4박 5일동안 함께할 동행들을 만나러 약속한 장소로 향했습니다. 서로 통했는지 알아보고  인사를 나눈뒤 입국심사를 받고 면세점에 잠깐 들린 후 드디어 출국 게이트로 이동해서 기다리며 나리타공항 비행기를 타게 되었습니다. 비행기 좌석에 앉아 창문을 통해 보이는 바깥 풍경을 구경하며 그렇게 저의 일정이 시작되었습니다.! (두근두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