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8월 국제워크캠프 in 고창 참가후기 (이찬영/정발중학교)

첫번쨰로 아시아희망캠프를 참가하게 된 계기는 봉사활동이였다.다른 사람들은 봉사활동 뿐 만 아닌 좀 더 생각하고 느낄수 있는 시간을 목표하며 왔겠지만 솔직하게 나에게는 봉사시간이였으니 구지 행복한 캠프의 시작은 아니였다. 캠프의 합류를 가장 늦게 한 나는 캠프를 위한 몸.마음 가짐을 하지 못한체 같이 있게 될 사람들과 만났다.


이번 캠프는 내가 몇번 갔던 다른 캠프들과 다르게 타국 학생들이 있어 좀 더 움추리게 되었다.첫날에는 간단히 자기소개 후 서로 친해질수 있는 시간을 가지고 밤에 여러 가지 게임을 하였다.다른 나라 사람들이니까 어색하고 말이 통할까?라고 생각을 했지만 다행이 타국학생들이 우리나라말을 할수 있으셔서 좀 더 수월하게 진행 하였다.


둘쩃날에는 아침 일찍 일어나서 고추 수확을 하고 모시개떡 만들기를 하였다.우리가 평소에 먹던 떡을 먹기만 하였지 만들어지는 과정을 몰랐는데 이번 기회에 만들어지는 법도 알게 되고 좋은 체험을 하였다.만든 떡과 직접 만든 밥으로 허기를 채우고 가까운 냇가에 가서 물고기를 잡으러 출발 하였다.

Read More 0 Comments

2015-8 국제워크캠프 in 고창 참가후기 (최서연/안양신기중학교)

2015년 8월 1일~ 8월 5일, 총 4박5일간 진행된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 국제워크캠프 in 고창에 참여한 안양신기중학교 3학년 최서연입니다.


중학생이 참가할 수 있는 문화교류캠프가 많지 않아 아쉬워 하고 있을때, 고창 국제워크캠프를 알게되었고 다른나라의 문화를 배우고 우리나라의 문화를 공유하기 위해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4박5일 이라는 짧으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동안 잘 지낼수 있을지 걱정도 많이되고 한편으로는 설렘과 기대를 안고 캠프를 준비했습니다.

Read More 0 Comments

국제워크캠프 in 고창 참가후기 (이유미/대일외국어고등학교)

매일 매일 여름 방학을 무료하게 보내고 있으면서 봉사 활동을 어떤 것으로 해야 보람차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까 하는 생각에 봉사 활동 홈페이지 ‘1365‘에 들어가서 여러 가지를 찾아보았는데 그 중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인 ’아시아 희망 캠프 in Korea 고창‘을 알게 되었다.

’아시아 희망 캠프~‘는 전라북도 고창에서 한국인, 일본인 친구들과 문화 교류를 하면서 농촌 체험, 어르신들 일 돕기 등 여러 활동을 할 수 있는 봉사였다. 날 때부터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한일 양국 간 여러 문화를 접하며 둘의 상관관계에 굉장히 관심 있어 했던 나는 봉사를 하면서 한·일 문화의 교류를 할 수 있다는 것에 관심이 있었고 대일외고에 다니면서 일본어를 전공하여 회화 경험을 더욱 쌓을 수 있어 일본어를 더욱 기를 수 있다는 장점에 이끌려 봉사를 신청하게 되었다. 


캠프에 가서 여러 가지 경험을 할 수 있었지만 그 중에서도 기억이 남는 것이 있다. 이튿날 이장님의 도움을 받아 만들 수 있었던 모시개떡 만들기 체험인데 모시개떡은 모시잎으로 만든 모시가루를 쌀가루와 섞고 수제비 만들듯 반죽에서 조금씩 떼어서 만든다. 개떡이지만 빚어서 속을 채워서 만들어 먹었을 때 정말 맛있었다. 이 과정에서 느꼈던 것은 한국과 일본의 떡은 모양부터 다르다는 것이다! 일본은 한국과 달리 개떡을 만들어 먹지 않는다.


대표적으로 당고와 다이후쿠(찹쌀떡)가 있는데 한국의 떡과는 달리 동글동글한 것이 특징이라 음식 문화의 차이를 느낄 수 있었다. 또한 도시와는 달리 농촌의따뜻한 정을 굉장히 많이 느낄 수 있었다. 전라도의 특징 중 하나는 말은 거칠지만 정이 많다는 점이다. 아주머니는 뭔가 화를 내는 듯한 말투로 말씀을 하셨지만 사실 내용은 우리를 신경써주시는 것이라 일본식 표현 중 하나인 ‘츤데레‘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츤데레‘는 싫어하는 척하지만 사실은 좋아하여 마음 써준다는 느낌을 표현한 단어이다.

Read More 0 Comments

국제워크캠프 in 고창 (손동민/동인천중학교)

이번 여름방학을 맞이해서 전라북도 고창에 있는 반암마을로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한 프로그램을 다녀온 동인천중학교 2학년 손동민입니다. 어머니께서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하는 이 고창캠프에 관한 것들을 예기해주시면서 이번 방학 때 캠프에 참가해보는 것이 어떤지 예기를 해주셔서 시골에서 고추 따기, 물고기 잡기, 조개잡기 등 농촌체험을 하는 것이 재미있을 것 같고, 일본사람들과 함께 생활을 해보면서 일본의 문화도 알아가고, 일본어도 조금 배우기 위해서 이 캠프를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첫날에는 서로 어색한 분위기로 지냈지만, 다음날부터 농촌체험도 하고, 대화도 하고, 게임도 하면서 점점 친해졌습니다. 두 번째 날에는 떡을 만들기 위해 모시 잎을 땄습니다. 그리고 모시 잎을 물에 데치고 기계를 이용해서 쌀가루와 모시 잎을 잘 섞어서 반죽을 만들고 원하는 모양대로 떡을 만들었습니다. 떡을 만들어보니 생각보다 양이 많았고, 직접 만들어서인지 맛도 좋았습니다.

Read More 0 Comments

2015-8 국제워크캠프 in 고창 (이석호/발산중학교)

저는 아시아희망캠프기구가 주최한 고창 캠프에 참가한  발산중학교 이석호입니다.

8월이 시작되는 첫 날 전주 한옥 마을의 경기전앞에서  캠프에 같이 가게 될 참가자들을 기다리는 시간은 정말 길었습니다. 덥기도 했지만 새로운 사람들 특히, 일본을 여행다니면서 만난 외국인이 아니라 그들과 무언가를 함께하는 캠프에 참가한다는 것이 설레기도 했습니다. 처음 와본 전주였는데 한옥마을을 가득 채운 관광객들을 보면서 많이 놀랐습니다. 


약속된 시간보다 지나서 참가자들을 만난 우리는 고창으로 데려다 줄 버스를 타러 가는 동안 한마디도 하지 못하고 어색하게 걸어만 갔습니다. 그러나, 캠프가 끝나고 지금 생각해보면 우리들은 고창에서 정말 행복하고 알찼던 시간을 보냈습니다.

Read More 0 Comments

2015 국제워크캠프 in고창 참가후기 (오세헌/화산중학교)

8월 1일(금)

드디어 아시아희망캠프가 주관한 국제워크캠프 첫날! 외가가 전주에 있어서 다른 사람과 달리 나는 그런대로 쉽게 집합지에 갈수 있었다. 할아버지와 함께 집합장소에 갈수 있었다. 어렸을 때 부모님과 함께 구경했던 전주 한옥마을에 경기전이 있었던 것은 잊어버렸지만 한옥마을에 다시 가니 어렸을 때 기억이 생생했다. 막상 집합장소인 전주 한옥마을 정문에 도착하니 어디가 국제워크캠프 집합장소인지 구분도 안가고 주최하는분들도 안나와 계셔서 힘들었다.


깃발이라도 들고 있을 줄 알았는데 날씨는 덥고 사람들도 엄청 북적북적 할 만큼 많아 어떻게 합류해야할지 망설이고 있을 때 석준형이 카톡으로 리드해서 같이 기다렸고 한참이 지나서야 일본인 봉사자들이 오고... 조금은 힘들었다.


모두 일본인을 포함해서 15명이었는데 초등학교 때 모두들 경험한 노오란 학원차를 타고 다 같이 고창으로 출발해서 버스에서 자기소개와 잡담 등을 하며 흥분된 상태로 숙소에 도착하여 다들 짐을 간단히 풀고 숙소 앞에 있는 정자에서 모여 이장님이 앞으로의 일정도 말해주시고, 간식도 먹고 게임도 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우린 이장님이 시켜주신 닭볶음탕을 맛있게 먹었다. 그런데 일본인 형, 누나도 맵지 않은지 잘먹는게 아닌가! 하긴 내가 일본에 갔을때에도 다른 사람들보다 잘 먹었던 기억이 있다. 아직 서먹하기도 하지만 첫날의 분위기는 아주 좋았으며 앞으로의 일정이 기대된 첫 날이었다.

Read More 0 Comments